블로그 이미지
bro.Yobi

Rss feed Tistory
Article/日常 2012.05.28 23:48

짬칼 짬뽕칼국수

""
짬뽕칼국수를 만들어봤는데 까르보나라처럼쉽지않다.
너무매워서 마눌님은 못먹었다 ㅠㅠ
Article/日常 2012.02.15 23:06

고백바위

참 오랜만의 포스팅이다.
결혼과 임신.. 육아의 연속으로 정신이 없었다.

처자식 처가집에 보내놓고 기숙사에서 나름 편안하게 지내니 옛날생각이 문득나는 요즘이다.
기숙사 앞 고백바위.. NM5의 추억의 공간이다. 특히 봉과 나에게..
식당에서 밥먹고 난 후 아이스크림을 먹거나 밤에 소주파티를 하면서 나누던 솔직 담백했던 이야기들.. 자신의 고민이나 이성문제에 대해서 진솔하게 이야기했던 고백바위가 기억나면서 문득 웃음이 나온다.

봉이랑 농담삼아 이런 이야기도 했었다.
"지금 우리 마누라 될 사람들 뭐하고 있을까?"
"..."

쭌빼고는 다들 결혼해서 가정을 꾸린 지금.. 고백바위에 대한 추억은 현재의 나에게 청량제 같은 느낌을 가져다 준다.
약간은 울적한 요즘 소중했던 추억이 힘이 된다.

친구들이 보고싶다.
  • BlogIcon zzun 2012.02.16 14:13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곧 할끼다 ㅋㅋㅋ 멀어서 얼굴 보기 힘들구만

    • BlogIcon bro.Yobi 2012.02.19 22:17 신고 수정/삭제

      니도 드뎌.. ㅋ 축하한다.
      니 결혼식때나 다들 함 보겠구만..

  • BlogIcon 조나단봉 2012.02.16 20:1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고백 바위가 있던 운동장엔 이제 새로운 기숙사가 들어섰다.
    쭌 결혼하면 다같이 또 모이겠네.. ㅎㅎ *.*;

    아(baby)는 니 닮았노?

  • 正山 2012.02.18 00:24 ADDR 수정/삭제 답글

    나도 친구들이 보고 싶다. ㅋ

    • BlogIcon bro.Yobi 2012.02.19 22:18 신고 수정/삭제

      같이 겨울산 등산하고 싶다..
      니도 어여 결혼해서 마눌님들 델꼬 가서 마눌님들 산아래 남겨놓고 우리끼리 등반하자. ㅎㅎ

Article/日常 2011.11.28 22:23

모카포트



 




 사랑의 목소리로... ♥크레마♥

Article/日常 2011.11.26 17:49

김연우 콘서트

왔다
  • BlogIcon zzun 2011.11.28 09:37 ADDR 수정/삭제 답글

    좋겠네. 내가 본 블로그 글 중에 제일 짧은 글이다.
    스마트폰 샀나?

    • broYobi 2011.11.28 22:05 수정/삭제

      피쳐폰사용요금이랑거의같아서 싼걸루샀다

  • BlogIcon 조나단봉 2011.11.28 21:39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스마트한 여비가 되었노?

    • broYobi 2011.11.28 22:06 수정/삭제

      그래도 스마트안해지네ㅋ

분류없음 2011.11.17 23:05

http://msdn.microsoft.com/en-us/library/aa984238%28VS.71%29.aspx
Article/日常 2011.11.09 23:35

자전거 셋팅 완료

지난주에샀던 출퇴근용 자전거 조립을 완료했다.
자전거수리해본지 18년이넘어서 가물가물하기도했고 부품들이 더 고급화되기도 한 것 같다.
압력계달린 펌프로 정확히 90psi 넣었다..
이제부터 자출족이닷! ! !
  • BlogIcon 조나단봉 2011.11.09 23:53 신고 ADDR 수정/삭제 답글

    좋겠네. 조심해서 안전하게 타고 다니그라.

Article/不精製 2011.09.16 00:06

요즘 취업 관련해서.


요즘 취업 관련한 인터넷 신문의 기사를 보고 있으면, 공감이 너무나도 안~간다.

주요 내용을 보면.. 고졸 사원도 일 잘한다, 고스펙 대졸자 일은 못한다 같은 것들이다.

몇년 동안 고용해서 일시키려고 하는지는 기업마다 다르겠고, 업종이나 직군에 따라서 다르겠다만. 수년 이후를 생각한다면 기본 소양이 조금이라도 더 잘 닦인 사람이 낫지 않을까..

물론 소양 != 스펙 이다.

스펙 쌓느라 소양 쌓지 못한 사람들도 많이 봤다. 그런 사람들과 일하면 참.. 일할 맛 안난다.

기업입장에서도 소양을 검증할 방법 중 가장 쉬운게 스펙이니 스펙이 일종의 KPI 처럼 된것 같다.

걍.. 주위를 둘러보면 인적자원(이 말 별로 좋아하진 않지만)이 적재적소에 배치되지 않다걸 볼 때면 취업 시장이 잘 작동하는 것 같지는 않다.

그렇다고 대안이 있는것도 아니지만서두...


그냥.. 공부 많이 할 필요 없다는 식의 분위기 조성을 하는 것 같아서..
  • 正山 2011.09.22 08:24 ADDR 수정/삭제 답글

    소양=스펙 에 반대 함...ㅋㅋ
    스펙 좋아도 일 못하는 사람 진짜 많고 스펙 나빠도 일 잘하는 사람 진짜 많음.

    스펙 쌓느라 소양이 안되는 사람이 정말 많기 때문에
    스펙은 없어도 소양이 되는 사람도 많고...

    스펙도 어떤 스펙이냐가 중요함...
    단순하게 몽땅그려 말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함.

    공부 많이 할 필요 없는 세상이 되면 좋긴 하겠지만...

Article/日常 2011.07.09 01:21

나는 록음악을 좋아한다.

고1 겨울부터 소프트 록음악의 비트에 익숙해 지면서 좋아하기 시작했다.
몇 년정도 음악을 안듣고 있었는데, '나는 록의 전설이다'라는 프로를 보니 다시 듣고 싶어졌다.

Article/日常 2011.06.08 22:53

Overspeed



흠야.. ㅋㅋㅋ
Article/日常 2011.05.19 20:56

토이

나가수에 나온 김연우 동영상을 보다가 토이 노래를 다 다운 받아서 듣고 있다.
가사가 좋긴한데.. 내 상황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래도 좋네..

토이하면 노매너들이 많이 생각난다.
  • BlogIcon zzun 2011.05.20 10:42 ADDR 수정/삭제 답글

    D-2가 되니까 뭔가 싱숭생숭한가보네 ㅋㅋ

TOTAL 241,013 TODAY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