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bro.Yobi

Rss feed Tistory
Comments/etc 2008.12.15 15:13

드래곤볼, 토익, 연봉, 연봉 후

더보기



 

더보기




 

더보기

Comments/etc 2008.10.28 17:46

눈 먼 자들의 도시




2004/06/20 - [Comments/book] - 눈먼자들의 도시

"눈먼자들의 도시"

꽤나 유명한 소설인데, 의외로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옛날에 읽었던 이 소설이 영화로 만들어졌단다. 소설은 별로 재미가 없어서 절반 조금 더 읽다가 그만 읽었다. 영화는 재밌게 만들었으려나..

아무튼 사라마구의 독특한 상황설정은 마음에 든다.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이나 바이러스의 창궐은 너무 익숙하다. 그에 비해서 '눈 먼 자들의 도시'에서의 상황은 특이하면서도 '인간'에 대해서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Comments/etc 2007.12.25 02:11

access()

순봉이 파토냈다.
코딩하다보니 벌써 크리스마스네.
printf("Merry Christmas");
 


-rw------- 1 root  root    20 12월 25 01:45 rootfile.txt
-rwx---r-x 1 tuchy tuchy 5294 12월 25 01:59 accessTest
-rws---r-x 1 root  root  5294 12월 25 01:46 accessTestSetUID
-rwx---r-x 1 tuchy tuchy 5197 12월 25 01:59 withoutAccess
-rws---r-x 1 root  root  5197 12월 25 02:00 withoutAccessSetUID

파일 정보가 위와 같고 현재 tuchy로 로그인했을 때,

일반적인 경우 처럼 read()만 사용해서 파일에 접근하면

./withoutAccess rootfile.txt
open error: Permission denied

./withoutAccessSetUID rootfile.txt
You have the read-permission to rootfile.txt

setuid를 설정한 경우는 접근이 된다.

하지만
실제 ID를 검사하는 access()를 사용하는 경우는

./accessTest rootfile.txt
You don't have the Read-permission to 'rootfile.txt'.

./accessTestSetUID rootfile.txt
You don't have the Read-permission to 'rootfile.txt'.

당연히 모두 접근 할 수 가 없다.


accessTest.c 열기





Comments/etc 2007.09.30 20:23

[퍼온글] 차없는게 죄인가요??

제가 너무 오바하는건지는 몰라도..

그냥 한자 끄적여 봅니다....

저의 나이 29살..... 직업은 2년차 공무원..



얼마전 친구소개로 소개팅을 했는데요..

상대는저보다 다섯살 적은 24살의 직장여성입니다..

커피숖에서 이야기를 하다가 분위기도 좋고 해서..

친구는 중간에 빠져나가고 단둘이 밥먹을려고....

싸고 맛도 좋은 초밥집에 갔습니다..



그런데 시간대가 출퇴근 시간이고 번화가여서...

택시를 타는게 편할거 같아.. 택시 승강장쪽으로 방향을 잡고 가는 도중에...

그 여성분이 하는 말...


차 어딨어요?? 차 저기 세워두셨어요??

제가 순간 멈칫하자......


여자: 차 없으신거에요???(이때 얼굴표정에 미세한 변화가 일어났음)

       내가 너무 예민한 것일수도...있겠습니다..


나: 네 없는데요....

여자:여태까지 차도 안사시고 뭐하셨어요??(어이 없다는 표정지으며..)



그 여자'여태까지 차도 안사시고 뭐하셨어요??..' 초면에 이런식으로 막말하니...

그때부터 마지막 헤어질때까지 커피솦에서의 좋던 분위기가 생기지 않았습니다...



사실 저는 취직이 되고 나서도 차에 대한 필요성을 못느꼈습니만..

저 솔직히 말하면 얼마 후에 차 생깁니다..

제가 연구직 공무원인데요..

되도록이면 차를 나중에 사려고 했는데...

요근래 몇달전부터 지방 출장도 많은데다 짐도 워낙 많아서 차 없이는

도저히 업무를 못하겠더군요....

또 나중에 결혼해서 가정을 꾸릴 생각을 하자니..그때부터 필요성을 느끼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학창시절부터 일해서 번 돈에 그리고 약간의 부모님 지원금을 보태서 계약을 했는데요..



차 계약한지 며칠 안되서....아직 없다고 말하니...

여태까지 차도 안사고 뭐했느냔 예의없는 말에 기분 팍 상하더군요....

연봉 얼마나 되느냐?? 치마는 입고 왔느냐?? 내가 물어보면..

자기도 똑같이 기분 상할거면서 ㅡ.ㅜ

그래도 소개팅 주선해준 친구 생각해서 최선을 다해서..

택시 태워보냈습니다...ㅡ.ㅡ



아..이렇게 크게 당하니까..

아직도 일부 몰지각한 여자들이 남자의 능력은 차라는 잘못된 생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현실이 씁쓸하기만 하네요..

사실 차와 남자의 능력은 별개거든요..

차는 대출 받아가면서까지 충분히 굴릴수 있어요..



물론 배려받고 싶은 여성의 마음은 충분히 압니다....

구두를 신고 여러군데 돌아다는거 불편하죠...

버스나 지하철 탈때 이상한 남자들도 집적거릴테고...



그렇지만 솔직히 차에 들어가는 돈이 한두푼도 아니고 집 장만

다음으로 큰 돈들어가는 거잖아요..

저처럼 업무상 필요하거나 아니면 결혼하고 가족이 생기거나..

부모님께서 차를 사주시거나..

타시던 차를 물려주신 경우가 아니면..

젋은 나이에 자기형편 이상으로 차를 모는게 비정상 아닌가요??



정말로 차 운전하는게 좋아서 구입하는 남자도 있지만..

능력도 안되는데...여자 꼬셔서 잠깐 우려먹을려고 차사는 남자들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일부 몰지각한 여성분들이 차로 남자의 능력을 판단하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그리고 굳이 자기 차없어도 어디 멀리 데이트 나갈때 아버지 차 빌려서

데이트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또 아무리 차를 좋아해두 그렇지....

남자건 여자건 소개팅 자리에서 초면부터 차량 소유여부 따지는건

연봉은 얼마냐?? 혹은 치마는 왜 안입고 왔냐?? 이런식의 예의없는 질문하고

별반 다를 바 없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정말 좋으시고 현명하신 여성분들도 많이 계시리라 생각되지만..

차를 더 많이 중요시하는 분들도 의외로 많아...몇자 적어봤습니다..






PS 제글이 오늘의 추천에 떳네요 ㅡ.ㅡ

     여성을 비하하는 글이 아닙니다..

     무엇이 더 중요한지 생각해보자고..

     쓴 글인데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네요

    

------------------------------------------------------------------------------------------

정xx
추천113
가슴 사이즈는 얼마세요? A컵이요? 여태까지 수술 안하시고 뭐 하셨어요? 코는 왜 그래요? 여태까지 안세우고 뭐 하셨어요? 허리는 왜이렇게 굵어요? 여태까지 몸 관리 안하시고 뭐 하셨어요? 다리에 그건 알이에요? 여태까지 알 안빼고 뭐 하셨어요? 전 조금있으면 계약 한 차가 출고하는데, 그때까지 제가 말한거 해결하고 연락주세요~ 연락 꼭 기다릴게요~(09.26 17:37)
xx작성자의 다른댓글 보기
추천62
ㅊ ㅏ 없다 돈없다 .. 그래서 ㄴ ㅐ ㄱ ㅏ 아직 솔로인가?(09.27 15:10)
xx작성자의 다른댓글 보기
추천37
에휴..답답해라. 24살짜리 여자가 자기랑 5살이나 차이나는 남자랑 소개팅하는데, 뭘바라고 있겠어요? 나이어리면서 나이많은 남자들 좋아하는 여자들은요, 다 남자가 나이 어느정도 있으면 연애도 좀해봐서 배려심도 있을꺼고, 돈도 좀 있을꺼고, 그런거 계산해서 나이많은사람 만나는 거랍니다. 그런것도 모르시고 무작정 어린 여자만 좋아하시니 저런 꼴 나시는거죠...그래놓고 여자욕 하지말고 24살되는 여자가 왜 또래나 한두살 많은 사람도 아니고 5살차이나는 사람 만나려고할지 생각좀 해보시길바랍니다. 그냥 어쩌다 눈맞아서 연애했다면 좀 다를수도 있겠지만요, 소개팅이잖아요. 그냥 좋아하게됬;는데 나이가 생각보다 좀 많더라 하는거랑, 대여섯살많은거 알고 만나는거랑은 천지 차원이라는거 아셨음 좋겠네요. 특히 20대는요. 그 여자가 보통 자기 또래나 한두살 많은사람 만나려면 남자는 군대갔다오고 하면 기반도 잘안잡힌 사람이 많거든요.(09.27 17:12)
    






Comments/etc 2007.07.24 23:11

아시아눅스 데스크톱




유저인터페이스가 이제는 CUBE형식되었네.. command prompt에서 GUI의 변환까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사용자의 구미를 당길만한것 같다.
Comments/etc 2006.07.27 21:56

내 아이를 행복하게 만드는 10가지 방법

                                                                                                                                                    


아이들이 모두 행복한 유년기를 보내고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실제로 영국 학생들의 10% 가량은 자신감 결여, 반사회적 행동, 폭력 등으로 심각한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인터넷판은 26일 자녀를 행복하게 만드는 10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건강한 식사 = 영양학자 패트릭 홀퍼드는 “자녀에게 주는 음식은 자녀의 두뇌 기능과  행동, 지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아이들의  대부분은 하루 5번 과일과 채소를 먹지 못하고 있어 뼈 성장과 사고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과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필수지방산인 오메가-3는 어린이들에게 필수적인 영양소로 꼽히고 있다.

연구결과 영국 브래드퍼드의 뉴홀파크 초등학교 학생 34명은  매일  오메가-3가 함유된 생선기름을  섭취한 결과 읽기 능력이 81% 나아졌으며 집중력도 향상된 것으로 조사됐다. 

◇잠자리 책 읽기 = 런던 버크백 대학의 에드워드 멜후이쉬 교수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부모가 자녀와 함께 보내는 시간의 양이 자녀의 행복과 행동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낸 아이들일수록 더 똑똑하고 행복해 한다는 것.

특히 잠자리에 들기 전에 자녀와 함께 책을 읽는 것은 부모와 자녀간 유대감을 증진시킬 뿐 아니라 자녀의 읽기 능력과 기억력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과 함께 시간 보내기 = 영국 아이들의 경우 하루에 5시간 가량을 TV를 보거나 컴퓨터 게임을 하면서 보내고 있다.   

심리학자 클레어 홀세이는 “가족이 함께 식사하고 어울려 놀면  가족  구성원이 더 가까워지는 것은 물론 자녀들에게 요즘 무슨 일이 있는지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창조력을 북돋워줘라 = 심리학자 제이슨 마라토스는 아이들이 창조적으로  생각하도록 용기를 불어넣을 것을 조언했다.

그는 “아이들이 예술적 재능이 있는지 없는지는 중요하지 않으며 결과에 상관없이 창조적인 면을  발휘해도 된다는 것을 아이들이 아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독립심을 키워라 = 집 밖은 위험천만하다. 하지만 언제나 부모가 아이들 옆에 있을 수만은 없는 일. 따라서 아이들이 독립심을 갖도록 지도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밖에 가족 행사 등을 통해 자녀의 사회성을 키워주고, 자녀를 가족 구성원의 일원으로 가족의  의사 결정 과정에 참여시키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부모가  이혼한 가정의 경우 부모의 함께 보내는 시간의 양보다 질이 더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단체 스포츠 활동, 애완동물 키우기 등도 아이들을 행복하게 만드는  방법으로 꼽혔다.

서울=연합뉴스

                                                                                                                                                    

마지막 3가지 항목은 옛날에는 너무 당연하게 하던것 아닌가!!
못먹던 시절에 첫번째 항목은 좀 어려웠고, 그래서 조금이라도 더 먹으려고 아둥바둥 살다보니 두번째 항목같은 것에도 신경 쓸 여유가 없었다. 하지만 가정, 또래 집단, 학교에서의 역할이 있었을 테고, 그것이 자연스럽게 한 아이를 성인으로 만들었다.

요즘은.. 학교 성적말고는 별로 관심도 없고 별다른 역할도 없이 풍부한 영양으로 사육되는 애들..
전문가들의 충고를 듣고 뭔가 느낀게 있는 부모들은 농구,축구 과외, 어떤경우는 또래집단 과외(말이 되려나?)같은 또라이 짓을 하고 있다.

애들은 '미래소년 코난'의 코난과 포비처럼 키워야 한다.
TOTAL 238,851 TODAY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