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bro.Yobi

Rss feed Tistory
Comments/cinema 2010.08.14 11:36

인셉션(inception)

0. 프로이트.
1. 호접지몽(胡蝶之夢).
2. 에셔의 "올라가기 내려가기 Ascending and Descending".
3. 수미상관
4. 재귀(Recursion).

영화를 보면이 떠오른 단어들이다.

0. 프로이트, 무의식, 꿈.
 상대방의 꿈속에 들어가서 기억을 훔쳐오거나, 기억을 심어놓는 행위는 프로이트를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가공한 것으로 이 영화의 핵심개념이다.

1. 장자의 나비, 호접지몽
 기억을 주입시키기 위해서는 무의식의 더 깊은 곳에 가야하고, 꿈에서 다시 꿈을 꿔야한다. 장자의 호접지몽.

2. 에셔의 세계[올라가기 내려가기]
 꿈의 설계는 상상하는(비논리적인) 구조의 모든 것이 가능하다. 무한히 오를 수만 있는(내려갈 수만 있는) 계단이 바로 그것이다.

3. 영화는 현실(관객이 현실이라고 느끼는)에서 시작해서 현실에서 끝난다.

4. 토템의 애매한 움직임과 재귀로의 환원
 하지만 과연 그럴까? 영화의 마지막 장면에서 현실과 꿈을 가장 확실하게 구분해주는 토템인 팽이의 움직임은 넘어질것 같지만, 넘어지지 않는다. 또는 넘어지지 않을 것 같지만 넘어지려한다. 이런 토템의 애매한 움직임은 현실이 꿈인지 아닌지 구분하기 어렵게 만든다.
만약  팽이가 넘어졌다면, 현실(관객이 현실이라고 느끼는)은 현실이 된다. 그러면 영화는 현실에서 출발한 꿈, 연속된 꿈으로 구성되다가 다시 현실로 돌아오는 선형적인 구조가 된다.
만약 팽이가 넘어지지 않았다면, 영화는 꿈에서 출발한 연속된 꿈들로 구성된다.  이 역시 누군가의 현실(팽이가 넘어지지 않는 꿈을 꾸는 현실)에서 시작한 선형적인 구조다. 비록 시작이 현실은 아니지만, 그건 중요치 않다.

영화 인셉션은 토템의 움직임을 애매하게 함으로써 현실과 꿈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든다. 그렇기 때문에 비선형적인 구조를 만든다. 현실을 포함한 모든 꿈들이 현실도 될 수 있고 꿈도 될 수 있다. 또한 현실이 있기 때문에 꿈이 존재하고, 꿈이 존재해야 현실이 존재할 수 있는 에셔의 세계([그리는 손])과 같은 해괴한 구조를 만든다. 그리고 이 해괴한 구조는 "현실도 다른 현실에서의 꿈이 아닐까?"라는 호접지몽으로 통한다.

토템인 팽이
 - 팽이의 마지막 움직임이 단순한 수미상관에서 재귀로의 환원을 만든다. -


에셔의 [올라가기 내려가기, Ascending and Descending]
- 무의식에서만 가능? -

에셔의 [그리는 손, writing hands]
- 왼손이 현실? 오른손이 현실? -
Comments/etc 2008.12.15 15:13

드래곤볼, 토익, 연봉, 연봉 후

더보기



 

더보기




 

더보기

Comments/cinema 2008.11.23 00:31

An American Crime


실화를 바탕으로 영화적으로도 잘 만들어졌다. 하지만 그 내용의 강력한 충격으로 영화적인 면 보다는 실화에 마음이 간다.

"어떻게 인간이 저럴 수 있을까..?"   이건 정말.. 갈아마셔도 속이 시원치 않을 인간이다.

마지막 대사가 여운을 남긴다.

"빌 목사님이 그러셨어요..
'어떤 상황에서든 하느님께선 항상 계획이 있으시다.'
지금도 난  그 계획이 무엇이었는지 찾고 있답니다."
Comments/cinema 2008.11.03 02:24

화피(painted skin)



일본 애니매이션 '이누야사'가 생각나는 영화.
 
견자단 행님 보려고 본 영화.

하지만, 주신(저우쉰)의 섹시한 자태와 굵은 목소리가 맘에 들었던 영화.

끼리끼리 놀자는 주제의식의 영화.

Comments/etc 2008.10.28 17:46

눈 먼 자들의 도시




2004/06/20 - [Comments/book] - 눈먼자들의 도시

"눈먼자들의 도시"

꽤나 유명한 소설인데, 의외로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옛날에 읽었던 이 소설이 영화로 만들어졌단다. 소설은 별로 재미가 없어서 절반 조금 더 읽다가 그만 읽었다. 영화는 재밌게 만들었으려나..

아무튼 사라마구의 독특한 상황설정은 마음에 든다.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이나 바이러스의 창궐은 너무 익숙하다. 그에 비해서 '눈 먼 자들의 도시'에서의 상황은 특이하면서도 '인간'에 대해서 고찰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
Comments/cinema 2008.10.26 19:10

정말 괜찮아.

날씨때문인지, 시끄러운것 보다는 자잔한 영화가 좋다.

"경쟁에서 이기지 않고도 행복해지는 방법"이라는 낚시성 글에 낚여서 보게됐다.

30살이 거의 다 되어가는 남자 주인공들이 노는 법은 마치 지금의 나와 부산친구들이 노는것과 흡사한 것 같다. ㅋ

세속적으로 보면 실패자들 같아 보이지만, 그래도 그들은 불행해 보이지 않는다....

마지막 일본의 나라 부분에서 토다이 장면 때문에 옛 일본 여행이 생각났다. 다시 가고싶다.

영화/사진/영화/사진/영화/사진/영화/사진/



영화/동영상




서비스.. 사슴 울음소리

Comments/book 2008.07.16 01:51

남쪽으로 튀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주 멋진 인물이 등장하고, 재미있는 내용의 소설이다.
순봉이나 쭌이 이 책을 본다면..
"여비 나오는 소설이다"라고 할 것 같다.

나도 좀 있으면 남쪽으로 튄다. ㅋㅋ
Comments/cinema 2008.06.17 22:06

크로우제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곽경택의 '친구'가 생각나는 영화.

세리자와를 꺾고, 스즈란을 재패하려는 타키야..

별로 그런거에 상관없이 사는 스즈란의 아웃사이더(?) 후드티..

난 후드티가 좋다.
Comments/etc 2007.12.25 02:11

access()

순봉이 파토냈다.
코딩하다보니 벌써 크리스마스네.
printf("Merry Christmas");
 


-rw------- 1 root  root    20 12월 25 01:45 rootfile.txt
-rwx---r-x 1 tuchy tuchy 5294 12월 25 01:59 accessTest
-rws---r-x 1 root  root  5294 12월 25 01:46 accessTestSetUID
-rwx---r-x 1 tuchy tuchy 5197 12월 25 01:59 withoutAccess
-rws---r-x 1 root  root  5197 12월 25 02:00 withoutAccessSetUID

파일 정보가 위와 같고 현재 tuchy로 로그인했을 때,

일반적인 경우 처럼 read()만 사용해서 파일에 접근하면

./withoutAccess rootfile.txt
open error: Permission denied

./withoutAccessSetUID rootfile.txt
You have the read-permission to rootfile.txt

setuid를 설정한 경우는 접근이 된다.

하지만
실제 ID를 검사하는 access()를 사용하는 경우는

./accessTest rootfile.txt
You don't have the Read-permission to 'rootfile.txt'.

./accessTestSetUID rootfile.txt
You don't have the Read-permission to 'rootfile.txt'.

당연히 모두 접근 할 수 가 없다.


accessTest.c 열기





Comments/etc 2007.09.30 20:23

[퍼온글] 차없는게 죄인가요??

제가 너무 오바하는건지는 몰라도..

그냥 한자 끄적여 봅니다....

저의 나이 29살..... 직업은 2년차 공무원..



얼마전 친구소개로 소개팅을 했는데요..

상대는저보다 다섯살 적은 24살의 직장여성입니다..

커피숖에서 이야기를 하다가 분위기도 좋고 해서..

친구는 중간에 빠져나가고 단둘이 밥먹을려고....

싸고 맛도 좋은 초밥집에 갔습니다..



그런데 시간대가 출퇴근 시간이고 번화가여서...

택시를 타는게 편할거 같아.. 택시 승강장쪽으로 방향을 잡고 가는 도중에...

그 여성분이 하는 말...


차 어딨어요?? 차 저기 세워두셨어요??

제가 순간 멈칫하자......


여자: 차 없으신거에요???(이때 얼굴표정에 미세한 변화가 일어났음)

       내가 너무 예민한 것일수도...있겠습니다..


나: 네 없는데요....

여자:여태까지 차도 안사시고 뭐하셨어요??(어이 없다는 표정지으며..)



그 여자'여태까지 차도 안사시고 뭐하셨어요??..' 초면에 이런식으로 막말하니...

그때부터 마지막 헤어질때까지 커피솦에서의 좋던 분위기가 생기지 않았습니다...



사실 저는 취직이 되고 나서도 차에 대한 필요성을 못느꼈습니만..

저 솔직히 말하면 얼마 후에 차 생깁니다..

제가 연구직 공무원인데요..

되도록이면 차를 나중에 사려고 했는데...

요근래 몇달전부터 지방 출장도 많은데다 짐도 워낙 많아서 차 없이는

도저히 업무를 못하겠더군요....

또 나중에 결혼해서 가정을 꾸릴 생각을 하자니..그때부터 필요성을 느끼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학창시절부터 일해서 번 돈에 그리고 약간의 부모님 지원금을 보태서 계약을 했는데요..



차 계약한지 며칠 안되서....아직 없다고 말하니...

여태까지 차도 안사고 뭐했느냔 예의없는 말에 기분 팍 상하더군요....

연봉 얼마나 되느냐?? 치마는 입고 왔느냐?? 내가 물어보면..

자기도 똑같이 기분 상할거면서 ㅡ.ㅜ

그래도 소개팅 주선해준 친구 생각해서 최선을 다해서..

택시 태워보냈습니다...ㅡ.ㅡ



아..이렇게 크게 당하니까..

아직도 일부 몰지각한 여자들이 남자의 능력은 차라는 잘못된 생각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현실이 씁쓸하기만 하네요..

사실 차와 남자의 능력은 별개거든요..

차는 대출 받아가면서까지 충분히 굴릴수 있어요..



물론 배려받고 싶은 여성의 마음은 충분히 압니다....

구두를 신고 여러군데 돌아다는거 불편하죠...

버스나 지하철 탈때 이상한 남자들도 집적거릴테고...



그렇지만 솔직히 차에 들어가는 돈이 한두푼도 아니고 집 장만

다음으로 큰 돈들어가는 거잖아요..

저처럼 업무상 필요하거나 아니면 결혼하고 가족이 생기거나..

부모님께서 차를 사주시거나..

타시던 차를 물려주신 경우가 아니면..

젋은 나이에 자기형편 이상으로 차를 모는게 비정상 아닌가요??



정말로 차 운전하는게 좋아서 구입하는 남자도 있지만..

능력도 안되는데...여자 꼬셔서 잠깐 우려먹을려고 차사는 남자들도 있는데도 불구하고....

아직도 일부 몰지각한 여성분들이 차로 남자의 능력을 판단하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그리고 굳이 자기 차없어도 어디 멀리 데이트 나갈때 아버지 차 빌려서

데이트 할 수도 있는 거잖아요.....




또 아무리 차를 좋아해두 그렇지....

남자건 여자건 소개팅 자리에서 초면부터 차량 소유여부 따지는건

연봉은 얼마냐?? 혹은 치마는 왜 안입고 왔냐?? 이런식의 예의없는 질문하고

별반 다를 바 없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정말 좋으시고 현명하신 여성분들도 많이 계시리라 생각되지만..

차를 더 많이 중요시하는 분들도 의외로 많아...몇자 적어봤습니다..






PS 제글이 오늘의 추천에 떳네요 ㅡ.ㅡ

     여성을 비하하는 글이 아닙니다..

     무엇이 더 중요한지 생각해보자고..

     쓴 글인데 오해하시는 분들이 계시네요

    

------------------------------------------------------------------------------------------

정xx
추천113
가슴 사이즈는 얼마세요? A컵이요? 여태까지 수술 안하시고 뭐 하셨어요? 코는 왜 그래요? 여태까지 안세우고 뭐 하셨어요? 허리는 왜이렇게 굵어요? 여태까지 몸 관리 안하시고 뭐 하셨어요? 다리에 그건 알이에요? 여태까지 알 안빼고 뭐 하셨어요? 전 조금있으면 계약 한 차가 출고하는데, 그때까지 제가 말한거 해결하고 연락주세요~ 연락 꼭 기다릴게요~(09.26 17:37)
xx작성자의 다른댓글 보기
추천62
ㅊ ㅏ 없다 돈없다 .. 그래서 ㄴ ㅐ ㄱ ㅏ 아직 솔로인가?(09.27 15:10)
xx작성자의 다른댓글 보기
추천37
에휴..답답해라. 24살짜리 여자가 자기랑 5살이나 차이나는 남자랑 소개팅하는데, 뭘바라고 있겠어요? 나이어리면서 나이많은 남자들 좋아하는 여자들은요, 다 남자가 나이 어느정도 있으면 연애도 좀해봐서 배려심도 있을꺼고, 돈도 좀 있을꺼고, 그런거 계산해서 나이많은사람 만나는 거랍니다. 그런것도 모르시고 무작정 어린 여자만 좋아하시니 저런 꼴 나시는거죠...그래놓고 여자욕 하지말고 24살되는 여자가 왜 또래나 한두살 많은 사람도 아니고 5살차이나는 사람 만나려고할지 생각좀 해보시길바랍니다. 그냥 어쩌다 눈맞아서 연애했다면 좀 다를수도 있겠지만요, 소개팅이잖아요. 그냥 좋아하게됬;는데 나이가 생각보다 좀 많더라 하는거랑, 대여섯살많은거 알고 만나는거랑은 천지 차원이라는거 아셨음 좋겠네요. 특히 20대는요. 그 여자가 보통 자기 또래나 한두살 많은사람 만나려면 남자는 군대갔다오고 하면 기반도 잘안잡힌 사람이 많거든요.(09.27 17:12)
    






TOTAL 238,851 TODAY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