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bro.Yobi

Rss feed Tistory
Article/日常 2012.02.15 23:06

고백바위

참 오랜만의 포스팅이다.
결혼과 임신.. 육아의 연속으로 정신이 없었다.

처자식 처가집에 보내놓고 기숙사에서 나름 편안하게 지내니 옛날생각이 문득나는 요즘이다.
기숙사 앞 고백바위.. NM5의 추억의 공간이다. 특히 봉과 나에게..
식당에서 밥먹고 난 후 아이스크림을 먹거나 밤에 소주파티를 하면서 나누던 솔직 담백했던 이야기들.. 자신의 고민이나 이성문제에 대해서 진솔하게 이야기했던 고백바위가 기억나면서 문득 웃음이 나온다.

봉이랑 농담삼아 이런 이야기도 했었다.
"지금 우리 마누라 될 사람들 뭐하고 있을까?"
"..."

쭌빼고는 다들 결혼해서 가정을 꾸린 지금.. 고백바위에 대한 추억은 현재의 나에게 청량제 같은 느낌을 가져다 준다.
약간은 울적한 요즘 소중했던 추억이 힘이 된다.

친구들이 보고싶다.
TOTAL 239,776 TODAY 0